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Jun 20, 2004

 구주대망 2006년 1월 1일은 생명 사랑 나눔의 공동체 울산교회가 설립된 50주년입니다. 성경에 나오는 용어대로 표현하면 희년이 되는 셈입니다. 이제 꼭 1년 6개월을 앞두고 카운트다운에 들어가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당회는 희년감사대회 준비위원회, 50년사 편집위원회를 만들어 밑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돌이켜 보면 지난 50년 가까운 세월동안 울산교회를 성장시켜 주신 하나님의 은혜가 풍성합니다.


1956년 1월 1일 울산교회를 개척하기로 합의한 교우 6명이 정 옥수 씨(현 은퇴 권사)댁에서 배 영복 씨의 인도로 첫 가정예배를 드리기 시작한 후에 해마다 초기 25년 동안의 기록을 살펴보면 흥미가 있습니다. 첫 10년 동안 해마다 기록은 25, 35, 40, 39, 41, 45, 53, 61, 62, 90명으로서 100명을 돌파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11년부터 20년까지는 100명에서 300명에 가까운 세 배의 성장을 했습니다. (121, 164, 178, 189, 191, 203, 212, 228, 259, 297명) 그리고 그 다음 5년 동안에 다시 한번 300명에서 600명에 도달하는 배가를 하게 됩니다.(312, 352, 419, 488, 600) 


이런 기록은 당시의 울산의 사회적 변동과 함께 살펴 볼 때 새로운 관점을 가질 수 있습니다. 울산은 1962년 2월 1일, 그러니까 교회 개척 6년, 1개월이 되었을 때  울산특정공업지구로 지정되고 같은 해  6월 1일 울산읍에서 울산시로 승격하게 됩니다. 이 때의 울산인구는 만 오천여 세대, 8만5천명에 불과했고 울산교회 출석교인 53명이었습니다. 그 이후 대규모의 인구유입이 시작되면서 울산유입가구의 약 0.5%내외가 우리 울산교회 등록하게 됩니다. 달리 말해 유입인구라는 좋은 조건에 건강한 리더십을 행사한 목회자와 헌신적인 성도들을 통해서 교회가 성장해서 1981년에는 출석교인 600명으로 늘어나고 현 위치에 새로운 교회당을 준비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1997년 7월 울산광역시로 승격하게 되나 역설적으로 그 이전에는 해마다 약 5%로 내외로 유입되던 인구가 그 즈음을 시작으로 1%미만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달리 말해 지난 6년간은 이전 같은 대규모 유입이 끝난 시대지만 그래도 하나님께서는 계속해서 울산교회를 통해서 구원역사를 계속해 오셨습니다. 95년 12월 평균예배 참석인원은  1,935명(당시는 중고등부가 어른 예배에 참석)입니다. 그 후 8년이 지난 작년12월 통계는 어른 2, 064명 중고등부 351명 총 2,415명이요 올 1월에는 어른 2,185명 중고등부 379명 총 2,564명으로 최고 기록을 세웠습니다. 여기에다가 꿈 마을 주일학교를 포함하면 3700명 정도가 매주일 출석하는 교회로 성장시켜 주셨습니다. -계속_

제목 날짜
흰 눈이 내린 날 - 2012년 12월 30일 칼럼   2012.12.29
흰 눈이 내린 날 - 2012년 12월 30일 칼럼   2012.12.29
희망의 망고나무(2010년1월10일 주보 정근두 목사 칼럼)   2010.04.09
희망의 망고나무(2010년1월10일 주보 정근두 목사 칼럼)   2010.04.09
희년특별헌금   2006.04.22
희년특별헌금   2006.04.22
희년잔치   2006.04.30
희년잔치   2006.04.30
희년을 앞두고(2)   2004.07.02
희년을 앞두고(2)   2004.07.02
희년을 앞두고(1)   2004.06.20
희년을 앞두고(1)   2004.06.20
희년을 맞이하며   2005.12.30
희년을 맞이하며   2005.12.30
휴스턴에서 (2월11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7.02.15
휴스턴에서 (2월11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7.02.15
휴가 감사   2002.09.21
휴가 감사   2002.09.21
훈련40일: 의미심장한 기간   2004.10.11
훈련40일: 의미심장한 기간   2004.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