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Jul 22, 2016

선교사님들께 드린 편지

 

얼마 전부터, 아마도 1년 정도 되었을까요? 멤버 케어 위원회에 선교사 재 파송 심사를 하는 임무가 주어졌습니다. 심사를 받아야 하는 선교사님들 입장에서는 별로 달가운 일은 아니겠지만 임무를 맡은 저희로서도 부담스런 일입니다. 그동안 그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 몇 차례 선교사님들을 만날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 일 아니라도 충분히 바쁜 목회 일정인데 하나님께서 이 일을 맡기셨다는 생각이 들어서 집을 떠날 때는 스스로 다짐을 합니다. 하긴 어찌 저만 바쁘겠습니까? 선교사님들 역시 출국을 앞두고 바쁘실 텐데 울산까지 오시도록 해서 만나는 일이니만큼 하나의 통과 의례가 되지 않도록 잘 감당해야 하겠다는 생각이 들지만 한편 하나님께서 제게 자주 이렇게 말씀하는 것 같았습니다. “얘야, 복음 때문에 문화와 환경이 다른 먼 나라에서 수고하고 들어온 분들이다. 파송 심사는 내가 할 터이니 너는 그들을 격려하고 위로해 줄 수 없니?” 그래서 잘 해보겠다고, 한편은 모질게 마음을 먹다가도 무디어지고 맙니다.

 

그러나 따뜻한 마음을 갖는 것과 일을 더 잘하는 것은 꼭 서로 배치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귀한 시간을 내어서 오시는 데 말할 기회를 충분히 드리지 못할 수도 있고, 때로는 대면해서 질문을 하지만 그것이 선교사님들이 저희에게 꼭 하고 싶은 내용은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좀 더 면담을 업그레이드 하고 싶은 마음으로 몇 가지 제안을 드리고, 메일로 답을 받으므로 선교사님들에 대해서 미리 조금 더 알고 만나면 면담시간이 더 효율적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사실 몇 가지 제가 드리는 예비적인 질문은 어떻게 보면 기본적인 것들이기도 하고, 또 제가 드린 질문에는 없지만 선교사님께서 하고 싶은 말을 하시는 것도 환영합니다


그러면 우선 제 소개부터 드리겠습니다. 저는 고려신학대학의 전신인 고려신학교 대학부를 67학번으로 입학하고 신대원 29기로 졸업을 했습니다. 그리고 1978년에서 86년까지 남아공 포체프스트룸 대학교에서 유학을 하고 귀국을 한 후에, 서울 장승백이에서 두레교회를 개척하고 몇 년 뒤에 정릉에서 탄포리 교회를 분립개척해서 주일평균 어른 출석 150~160명 정도 출석하는 소형교회를 목회를 하다가 1995년 말에 울산교회를 부임했고 . . . 유학중에 남아공화국에서 만나본 외국 선교사님들은, 왜 선교사를 가리켜서 “the cream of Christianity”라고 부르는지를 깨닫게 해 준 귀한 분들이었습니다. 그럴 때는 하나님, 왜 저를 선교사로 부르시지 않으셨죠?”라는 질문이 떠오르기도 했지만 저는 고려신학교를 다닐 때부터 선교사로 나가는 것이 아니라 후원하는, 베이스캠프를 지키는 것이 소임이라는 의식이 있었던 것을 기억했습니다. (후략)”

 

제목 날짜
흰 눈이 내린 날 - 2012년 12월 30일 칼럼   2012.12.29
흰 눈이 내린 날 - 2012년 12월 30일 칼럼   2012.12.29
희망의 망고나무(2010년1월10일 주보 정근두 목사 칼럼)   2010.04.09
희망의 망고나무(2010년1월10일 주보 정근두 목사 칼럼)   2010.04.09
희년특별헌금   2006.04.22
희년특별헌금   2006.04.22
희년잔치   2006.04.30
희년잔치   2006.04.30
희년을 앞두고(2)   2004.07.02
희년을 앞두고(2)   2004.07.02
희년을 앞두고(1)   2004.06.20
희년을 앞두고(1)   2004.06.20
희년을 맞이하며   2005.12.30
희년을 맞이하며   2005.12.30
휴스턴에서 (2월11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7.02.15
휴스턴에서 (2월11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7.02.15
휴가 감사   2002.09.21
휴가 감사   2002.09.21
훈련40일: 의미심장한 기간   2004.10.11
훈련40일: 의미심장한 기간   2004.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