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Jan 16, 2011

정 목사님, 안녕하십니까? 이번 재미 총회에서 한국 사절단을 통해 목사님 소식은 들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은혜 주시면 혹 내년에는 미국에서 한 번 뵐 수 있겠습니다. 그 날이 속히 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얼마 전에 미네소타 류강윤 목사가 한국 방문 후 목사님 소식 전했습니다. 저희들 결혼 비밀을 들려 주셨다고 하더군요. 앞으로 토론토 오면 주 안에서 만난 "그 여인"을 소개해 준다고 했습니다. 여기 학교, 교육, 물가, 그 외 여러 환경 등을 알려 주었습니다. 하나님의 선하신 인도를 빌어 봅니다.
 
올 해(2010년) 울산교회의 "주님 오심을 앞당기기 프로젝트"와 관련하여 크게 두 가지 사역을 했습니다. 1. 토론토 북쪽으로 약 10시간 떨어진 New Post First Nation(뉴 포스트 원주민 마을)에 5월(선정을 위한 답사), 7월, 10월 3회에 걸쳐 방문하여,  그 곳 어린이들, 학생들, 그리고 부모들과 얼굴을 익히며 사귐의 기회들을 갖고, 또 복음을 전하고, 현지에 있는 교회에서 예배도 드리게 되었습니다. 장기적인 사역을 위한 터밟기를 했습니다. 마을 아이들과 학생들이 저희 교회 아이들을 너무 좋아합니다. 10월에는 12월에 다시오라고 눈물로 부탁했는데 겨울이라 쌓인 눈 때문에 오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대신 내년 3월에 다시 오겠다고 약속했습니다.(중략)
 
2. New Post 사역과 별도로 "토론토 도심과 캠퍼스 부흥을 위한 찬양과 기도 집회"를 12월 첫 주에 시작을 했습니다. 저희 교회와 토론토 작은 교회들이 연합해서 주님 오심을 앞 당기기 위해 도심과 캠퍼스 부흥을 위해 중보기도하는 모임의 시작입니다. 작은 교회들도 할 수 있는 큰 사역을 발견했습니다. 한국 1907년 대부흥도 결국 기도모임으로, 그리고 조나단 에드워드 시대도 숨어서 중보기도 하던 사람들 때문이었음을 기억하며 찬양하며 기도하므로 먼저는 토론토에 나아가서는 지구 반대편에도 부흥을 꿈꾸고 있습니다.

첫 번 모임이었지만, 먼저 참가하는 몇 교회 청년들 자체가 영적으로 부흥되고 있습니다. 토론토 대학 학생들은 캠퍼스 전도도 열심입니다. 연합 찬양팀이 구성되어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2011년에 4회(2월, 5월, 8월, 11월)  정도 찬양과 중보기도 집회를 계획하고 있습니다.(중략) 한 번 한국을 방문해야 하는데 이 일 저 일로 시간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겨울이라 건강 조심하시길 바라며, 성탄에 오시는 우리 주님의 은혜와 영광이 울산교회 위에 가득 머무시기를 빕니다.

                                12월 13일    토론토 아름다운 장로교회 이 정복 목사
제목 날짜
키르기즈 종족 입양식   2003.12.14
키르기즈 종족 입양식   2003.12.14
키르기즈 비전트립   2005.08.06
키르기즈 비전트립   2005.08.06
키르기즈 단기선교(8월12일 칼럼)   2007.08.22
키르기즈 단기선교(8월12일 칼럼)   2007.08.22
크리스마스와 이웃사랑   2006.12.23
크리스마스와 이웃사랑   2006.12.23
크리스마스 추억들(08년 12월 14일 칼럼)   2008.12.19
크리스마스 추억들(08년 12월 14일 칼럼)   2008.12.19
크리스마스 선물(08년12월28일 칼럼)   2009.01.03
크리스마스 선물(08년12월28일 칼럼)   2009.01.03
코이노니아(성도의 교통)   2003.12.07
코이노니아(성도의 교통)   2003.12.07
케이프타운을 떠나며   2005.01.15
케이프타운을 떠나며   2005.01.15
카나다에서 온 감사편지(2010년 12월 25일 칼럼)   2011.01.16
카나다에서 온 감사편지(2010년 12월 25일 칼럼)   2011.01.16
친정을 다녀간 사람들 - 2012년 7월 8일 칼럼   2012.07.07
친정을 다녀간 사람들 - 2012년 7월 8일 칼럼   2012.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