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Aug 16, 2014

밝은미래 10주년을 앞두고

 

 

밝은미래복지법인은 대개는 해마다 기관장 워크샵을 하고 있습니다. 모두 바쁜 일정이라 시간을 낸다는 것 자체가 쉽지를 않습니다. 때로는 몇 차례 일정을 조정해서 가까스로 갖기도 합니다. 그리하여 어떤 해는 법인이 지향할 공동목표 달성을 위해서 도움이 되는 책을 선정해서 나누는 시간을 갖기도 하고 다른 해는 방법을 바꾸어 한 편의 다큐를 편집하고, 또 한 편의 좋은 영화를 선정해서 감상을 하고 나누기도 했습니다.

 

언젠가 첫 번째 본 다큐는 남극의 눈물이라는 환경파괴를 주제로 한 시리즈 영상물 가운데 황제 펭귄의 이야기를 우리 목적에 맞게 편집을 해서 함께 보았습니다. 황제 펭귄 공동체의 모습을 담은 다큐를 보면서 종족보존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각자의 역할을 잘 감당하면서 어려움 앞에서는 서로 힘을 합해서 결국은 다시 생명을 확장시켜 가는 것을 배웠습니다. 엄마 펭귄이 알을 낳으면 바로 아빠 펭귄이 자기의 발 위에 옮겨 얹어서 부화를 시키는 장면은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물론 본능적인 사랑이었지만 이성적인 존재인 인간사회에서는 꿈도 꾸지 못하는 일입니다. “남자들로 하여금 아기를 낳도록 했더라면 인류가 멸종되었을 것이다.”라고 누군가 한 말이 기억났습니다.

 

둘째 날 오후에는 론 클락 스토리를 보았습니다. 뉴욕 할렘가의 아이들을 위해 아무도 반겨주지 않는 가운데 교사로 뛰어든 론 선생님이 폭행과 희망이 보이지 않는 어두움, 실패와 반항, 비난과 배신을 무릅쓰고 아이들을 회복으로 이끄는 감동적인 스토리였습니다. 론 선생님이 아이들에게 선포했던 첫 번째 규칙은 우리는 가족이다였습니다. 가족이기 때문에 서로의 아픔을 아파해주고 못난 점을 나무라기보다 받아줄 뿐만 아니라 넌 잘 할 수 있다고, 누구보다 훌륭할 수 있다고 얼마든지 멋있어질 수 있다고 격려해주는 모습이 참 아름다웠습니다. 그 기적을 낳은 것은 섬김의 힘이었습니다. 정말 아무 희망도 없어 보이는 그들이 희망을 찾고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었던 힘의 원천은 사랑의 섬김이었습니다.

 

뉴욕 할렘가 아이들의 이야기는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니었습니다. 우리 울산 어느 동네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였고 바로 우리 밝은미래복지재단 산하에서 하고 있는 사역 가운데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디든 마찬가지이지만 사랑의 섬김은 기적을 낳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각 분야에서 섬긴다면 세상은 변할 것입니다. 특히 이 시대의 가장 소외받는 계층인 이주 외국인들을 위해서 관심을 쏟는다면 그들에게 정말 밝은 미래가 열릴 것입니다. 우리의 그 헌신적 섬김이 힘들게 살아가는 이주 외국인의 삶에 온기를 지필 수 있다면, 그래서 오늘 섬김을 받은 분들이 내일 더 어려운 분들을 섬기는 선순환을 가져와서 새로운 섬김 운동이 확산된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을 것입니다.

제목 날짜
자매를 먼저 보내며   2001.10.08
자매를 먼저 보내며   2001.10.08
자랑스러운 성도들(08년9월14일 칼럼)   2008.09.14
자랑스러운 성도들(08년9월14일 칼럼)   2008.09.14
자랑스러운 날, 자랑스러운 국민(2009년12월20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9.12.24
자랑스러운 날, 자랑스러운 국민(2009년12월20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9.12.24
자녀 양육 그 고귀한 부르심(2011년 3월 13일 칼럼)   2011.08.10
자녀 양육 그 고귀한 부르심(2011년 3월 13일 칼럼)   2011.08.10
임직 감사예배   2001.12.04
임직 감사예배   2001.12.04
일치를 넘어 갱신으로   2004.06.25
일치를 넘어 갱신으로   2004.06.25
일을 끝낸 사람들(2011년 7월 31일 칼럼)   2011.08.16
일을 끝낸 사람들(2011년 7월 31일 칼럼)   2011.08.16
일상으로 돌아와서   2005.09.03
일상으로 돌아와서   2005.09.03
일본사역보고   2004.08.06
일본사역보고   2004.08.06
일본 대재앙(2011년 3월 27일 칼럼)   2011.08.10
일본 대재앙(2011년 3월 27일 칼럼)   2011.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