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Sep 05, 2014

착한 내 친구

 

 

지난주일 오후에 휴대폰을 통해 귀에 익은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67학번으로 함께 고려신학교 대학부에 입학했던 친구입니다. 정말 그 때는 고신스러운 풍토여서 그랬는지 충청권이나 전라권에서 온 친구들은 특별 주목을 받은 시절이었습니다. 그 해 충남 아산에서 온양고등학교를 졸업한 두 사람이 완행열차로 예산에서 천안으로, 다시 천안에서 경부선을 바꿔 타고 부산으로 신학공부를 하려고 내려왔으니 특별주목을 받을 만 했습니다.

 

대학 초년생 시절에 하루는 부산 보수동 헌책방 골목으로 세 사람의 급우가 교수님이 지정한 같은 책을 사려고 갔던 적이 있습니다. 한 친구는 책방이 가까워지자 잰걸음으로 맨 먼저 책방에 들어서서 서가에 꽂힌 책 가운데서 제일 상태가 좋은 책을 손에 넣었고, 아주 당연하게 먼저 갔으니 좋을 책을 손에 넣은 것을 자축하는 분위기였고, 뒤따라 들어간 우리 두 사람 가운데 충청도 친구는 남은 두 권 가운데 상태가 제일 안 좋은 것을 자기 것으로 하고, 좀 나은 것은 친구인 내 것으로 주던 일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유인즉슨 자기가 좋은 것을 먼저 고르면 남는 것은 친구 몫이 되니 친구 사이에 그럴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렇듯 착한 친구입니다. 어디든 부르는 곳이 주님이 보낸 곳으로 생각하고 시골에서 성실하게 사역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주변의 사람들이 아무도 이 친구를 경쟁자라 여기지 않아서 그랬는지, 아니면 착한 사모님의 후광 때문인지 모두들 도우려고 나서는 분위였습니다. 내 친구는 착하긴 해도 공부의 머리가 있었던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 중에도 영어가 안 되어서 힘들어 했지만, 세월이 지나 그는 미국에서 시민권을 가지고 살고 있고, 당시에 영어점수가 잘 나와 장학금도 받던 나는 아직도 한국에 살고 있습니다.

 

시카고에서 첫 목회를 할 때, 내 친구 목사로는 큰 교회를 할 수 없다는 판단이 섰던 장로 네 명이 담임인 친구를 내어 보내기로 담합(?)을 해서 고의적으로, 노골적으로 어렵게 했지만 이번에 와서 그러데요. ‘아이 셋에 부모님들까지 있는 대가족을 오라는 데도 없고 갈 데도 없어서모든 수욕을 다 감당하고 버티었다고요. 결국 장로들이 그 교회를 나가서, 장래성이 있어 보이는 다른 목사와 함께 새로운 교회를 개척을 했는데, 지금은 그 다섯 사람이 돌 하나도 돌 위에 남지 않고다 뿔뿔이 흩어졌답니다. 그런 가운데서도 세 자녀들 신앙으로 잘 키워서, 하나님 나라를 위한 귀한 인재들로 만들어 결혼을 시키고, 여전히 노부모를 잘 모시고 사는 친구는, 처음 만난 지 47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착하게 살고 있어서 월요일 밤 늦도록 지난 이야기들을 나누었습니다. 언젠가는 천국에서도 도란도란 세상 살았던 이야기를, 험한 여정마다 주님의 은혜가 풍성했었다는 고백과 함께 나누는 날도 오겠지요?

 

제목 날짜
자매를 먼저 보내며   2001.10.08
자매를 먼저 보내며   2001.10.08
자랑스러운 성도들(08년9월14일 칼럼)   2008.09.14
자랑스러운 성도들(08년9월14일 칼럼)   2008.09.14
자랑스러운 날, 자랑스러운 국민(2009년12월20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9.12.24
자랑스러운 날, 자랑스러운 국민(2009년12월20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9.12.24
자녀 양육 그 고귀한 부르심(2011년 3월 13일 칼럼)   2011.08.10
자녀 양육 그 고귀한 부르심(2011년 3월 13일 칼럼)   2011.08.10
임직 감사예배   2001.12.04
임직 감사예배   2001.12.04
일치를 넘어 갱신으로   2004.06.25
일치를 넘어 갱신으로   2004.06.25
일을 끝낸 사람들(2011년 7월 31일 칼럼)   2011.08.16
일을 끝낸 사람들(2011년 7월 31일 칼럼)   2011.08.16
일상으로 돌아와서   2005.09.03
일상으로 돌아와서   2005.09.03
일본사역보고   2004.08.06
일본사역보고   2004.08.06
일본 대재앙(2011년 3월 27일 칼럼)   2011.08.10
일본 대재앙(2011년 3월 27일 칼럼)   2011.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