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Jan 08, 2012

 

수년 동안 행정 간사로서 수고하던 서경진 님은 새해부터는 전산실로 스카웃되어 1층 교회사무실에서 5층 전산실로 수직승진(?)하게 됩니다. 그 결과 우리 교회로서는 내년부터 함께 일할 새로운 행정간사를 한 분 구해야 합니다. 새로운 동역자를 위해서 교회의 사역, 특히 교회 행정을 좀 설명을 해야 하겠습니다. 교회행정을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하면 목회행정과 사무행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목회행정은 목회활동 즉 말씀을 전하고 목양하는 자세로 성도를 보살피는 역할을 포함하는 예수님의 목회를 이루고자 노력하고, 그것을 지속하기 위한 활동을 말합니다.

그리고 사무행정은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현대 사회 속에서 바른 목회행정과 교회가 맡겨진 사명을 다하기 위해서 합리적이며 정확한 행정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한 활동을 말합니다. 이를 위해 우리 울산교회는 행정목사와 행정간사, 사무간사 시스템을 마련하여 목회행정과 사무행정의 균형을 이루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특히 행정간사가 담당하는 업무는 교회의 문서 및 비품, 장소를 관리하고 행정목사의 업무를 보조하며, 교회 행사 진행 시 관련 업무를 보조하는 업무를 주로 담당해 왔습니다. 이는 목회자가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지 않은 분야의 업무를 위임하여 목회사역을 돕고 하나님의 몸된 교회를 세우는데 필요한 소중한 사역입니다.

사무행정 업무를 좀 더 설명하면 기본업무로 교회 업무 관련 문서의 기안, 보고서 작성 후 보고하는 것과 교회의 문서를 잘 보관하여 문서자료화해서 교회 역사 자료로 보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떠올릴 수 있습니다. 대외업무로는 교단 및 노회 서류 작성 및 발송, 관공서 업무 대행 및 문서 작성, 교회재산서류 관리 및 업무 진행, 외부기관 교회 장소 대여 업무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원업무로는 관리집사 담당하는 업무 중 장소 및 시설물관리, 전기 및 엘리베이터, 가스, 소방시설 등 유지보수 문서 작성 및 지원하는 일이 있습니다. 말하자면 문서작성을 위한 프로그램 숙달은 꼭 필요하고 간단한 PC 유지보수 이해를 하면 더 좋을 것입니다. 물론 이 모든 일들을 매일 해야하는 업무가 아니라는 것을 잘 이해하셨으면 합니다.

이 일을 잘 감당하기 위해서 온화한 성품과 끝까지 경청할 수 있는 성품, 낮은 자리에서 묵묵히 섬길 수 있는 마음이 있다면 금상첨화겠습니다. 주님 사랑하는 마음으로 묵묵히 자기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귀한 동역자를 찾고 있습니다. 교회의 전반적인 사역의 흐름을 파악하고 온전히 교회와 성도를 섬길 수 있는 자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소원이 있는 분은 이력서, 자기소개서를 행정목사님<graceplp@hanmail.net>께 온라인으로 보내십시오.
제목 날짜
후원약정식(9월9일 칼럼)   2007.09.21
후원약정식(9월9일 칼럼)   2007.09.21
후보 선정기준(2011년 3월 20일 칼럼)   2011.08.10
후보 선정기준(2011년 3월 20일 칼럼)   2011.08.10
확실한 승리(12월23일 칼럼)   2007.12.28
확실한 승리(12월23일 칼럼)   2007.12.28
화해의 축제   2004.04.09
화해의 축제   2004.04.09
호주에서 온 감사편지(2010년 12월 26일 칼럼)   2011.01.16
호주에서 온 감사편지(2010년 12월 26일 칼럼)   2011.01.16
현대의 복음화   2002.02.18
현대의 복음화   2002.02.18
헛소문들(2010년 11월 21일 칼럼)   2010.11.22
헛소문들(2010년 11월 21일 칼럼)   2010.11.22
허리, 어떻게?(2011년 4월 3일 칼럼)   2011.08.10
허리, 어떻게?(2011년 4월 3일 칼럼)   2011.08.10
행정간사를 구합니다. - 2011년 10월 9일 칼럼   2012.01.08
행정간사를 구합니다. - 2011년 10월 9일 칼럼   2012.01.08
해외사역 - 2011년 10월 2일 칼럼   2011.10.07
해외사역 - 2011년 10월 2일 칼럼   2011.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