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Aug 05, 2009

   지난 월요일은 한 달 간의 여행 짐을 싸는 조용한 날이기를 바랐지만 세계선교센터건축추진위원회와 총회선교부 집행위원회 때문에 아침 7시부터 대전으로 향해야 했습니다. 첫 모임은 11시에 모이고 둘째 모임은 1시부터 시작해서 3시쯤 끝났는가 봅니다. 저녁 6시에 울산에 도착했을 때부터 온 몸이 어슬어슬한 것이 마침내 몸살로 접어들었습니다. 짐 꾸리는 것은 모두 아내에게 맡기고 저녁 한술을 뜨고 나서는 바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화요일, 새벽같이 일어나서 울산공항의 항공기 결항 때문에 부산으로 주선을 해 주신 분 덕분에 8시 40분 김포 행 비행기를 탈 수 있었습니다. 10시 반쯤 인천공항에 도착해서 오후 1시 30분 발 파리 행을 기다리는 동안에도 틈만 나면 실례를 무릅쓰고 길게 앉아야(?) 했습니다. 그리고 12시간 가까운 비행시간 내내 좁은 좌석에서 계속 잠에 빠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들 집에 도착해서도 왼 종일 계속 틈만 나면 수면제가 섞인 타이레놀을 먹고 잠을 잤기에 휴가가 꼭 필요했다고 스스로 위로 했습니다.

 

   오늘 목요일 아침 일찍 일어나서 도보로 세느 강을 건너 생끌루라는 공원에 갔더니 7시 30분부터 개장이라 어쩔 수 없이 세느 강변을 거닐기도 하고 강변에 낡은 배에 살고 있는 파리장들의 삶을 바라보기도 했습니다. 부모님만 아니라 할머니가 오셨다고 일년 9개월 만에 첫 이틀 휴가를 얻은 아들과 함께 아침 늦은 시간에 어머님을 모시고 온 가족이 보르비꽁트(vaux-le-vicomte)라는 곳으로 하루 관광을 갔습니다. 이곳은 프랑스 왕 루이 14세 시대에 비운의 재무장관으로 통하는 푸케의 성이라고 불리는 곳입니다.

 

   푸케라는 분은 당대에 아주 잘 나가는 재무장관으로서 그 아름다운 궁전 같은 집을 지어놓고 낙성식에 루이 14세를 청빙 했는데(사실 그는 내심 왕의 총애를 입어 총리가 되어 왕을 허수아비로 세우고 섭정을 하고 싶은 그 나름의 속셈도 있었다는데) 왕명으로 소위 삼총사로 유명한 달타냥 등에 의해서 체포당하여 몰락하고 말았답니다. 당시에도 권력에 시중을 드는 판사들에 의해서 3년 6개월인가 하는 긴 재판기간을 거처 세금포탈 등의 명목으로 종신형을 선고 받아 감옥에서 한 평생을 마친 비운의 사람입니다. 물론 그 집에 있는 모든 집기는 왕궁으로 옮겨졌고 그 집을 본 떠서 더 크고 웅장하게 지은 궁이 소위 베르사이유 궁전이라고 합니다.

 

   참으로 자랑할만한 그 광활하고 아름다운 정원을 구경하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많았습니다. 할아버지처럼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둘째 손녀와 함께 화려한 보라색 꽃들로 덮인 꽃밭과 크고 아름다운 호수를 배경으로 열심히 사진을 찍던 중에 갑작스런 소낙비로 온 식구가 영락없는 물에 빠진 생쥐들이 되어서 급히 집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정말 다음 순간을 알 수 없는 것이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의 모습인가 봅니다. (여러분이 이 칼럼을 읽는 주일 오후에 저는 파리 열방교회에서 말씀을 전하는 것도 기억해 주십시오.)
제목 날짜
하나님의 선물, 새해   2004.01.01
하나님의 선물, 새해   2004.01.01
하나님의 대사(大使)(2010년 6월 20일 주보 정근두목사 칼럼)   2010.06.29
하나님의 대사(大使)(2010년 6월 20일 주보 정근두목사 칼럼)   2010.06.29
필라델피아에서 - 2011년 10월 30일 칼럼   2012.01.08
필라델피아에서 - 2011년 10월 30일 칼럼   2012.01.08
풍성한 잔치를 돌아보며   2005.05.27
풍성한 잔치를 돌아보며   2005.05.27
풍성한 여름   2002.08.03
풍성한 여름   2002.08.03
편향된 정보 전달(2010년 6월 13일 주보 정근두목사 칼럼)   2010.06.29
편향된 정보 전달(2010년 6월 13일 주보 정근두목사 칼럼)   2010.06.29
파리에서(7월26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9.08.05
파리에서(7월26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9.08.05
파리 열방교회 (2009년8월9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9.08.21
파리 열방교회 (2009년8월9일 정근두 목사 칼럼)   2009.08.21
특별한 추수감사절(2010년 11월 14일 칼럼)   2010.11.14
특별한 추수감사절(2010년 11월 14일 칼럼)   2010.11.14
특별한 산행(2011년 7월 17일 칼럼)   2011.08.10
특별한 산행(2011년 7월 17일 칼럼)   2011.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