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May 17, 2003
모두들 구역 팀 미팅 잘 하셨습니까? 수고들 하셨습니다. 새해 들면서부터 여러분들은 누구를 태신자로 정할 것인지를 생각하다가 마침내 그 이름을 확정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분들을 위해서 세 이레 기도를 통해서 집중적인 기도를 하다가 만남을 통해 전도의 첫 걸음을 내딛고 여러 가지 사랑의 선물을 통해서 구체적인 사랑으로 섬겼습니다. 그리고 지난 한 주간동안 하루 한 끼씩 금식하면서 우리에게 소중한 분들을 위해서 중보하고 그 분들과 함께할 준비를 해 왔습니다.

이제 그동안 여러분들이 쏟은 모든 수고의 결실을 바로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다음 주일 저녁예배부터 우리가 준비해온 구주 대망 2003년 생명 사랑 나눔 축제가 시작됩니다. 남은 한 주간 최선을 다해서 우리의 소중한 분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기도하며 시간을 내어서 마지막 약속을 다지며 아직도 미진한 접촉 있다면 마무리를 다하시길 바랍니다. 김자옥 권사님 간증 테이프도 태신자 누구나 관심을 가지며 좋아한 품목이었고 또 이번에 세 종류의 카드도 아주 인쇄가 잘 되어 누구에게나 사랑을 받을만한 작품입니다. 사용해보십시오. 게다가 카드는 공짜랍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번 축제에 오실 강사님들을 생각하면 하나님께서 우리 울산교회를 얼마나 사랑하시는지를 확인을 하게 됩니다. 이 시대의 한국교회를 위해서 특히 아직도 주님을 만나지 못한 분들을 위해서 뜨거운 열정을 가지신 이 동원 목사님께서 귀한 시간을 내어주심을 여러분들과 함께 감사를 드립니다. 게다가 고신대학교 음악과 교수이면서도 열정적인 평신도의 삶을 살고 계신 안 민 장로님께서 다시금 우리 교회에 오셔서 이번에는 아직 복음을 알지 못한 분들의 눈높이에서 말씀을 전하실 것을 생각하면 지금부터 기대가 됩니다. 그 분들을 하나님께서 더욱 놀랍게 사용하시도록 우리의 기도를 모읍시다.

저는 완벽한 축제를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제가 바라는 것은 울산교회에 소속된 성도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의 최선을 다해서 시도하는 것입니다. 어떻게든 최선을 다하려고 애쓰는 여러분의 모습을 보시고 하늘 아버지께서 흡족해하시는 오월의 축제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하늘 아버지가 바라시는 최선의 모습에는 채 미치지 못하겠지만 불완전한 우리의 몸부림을 바라보시고 측은히 여기셔서 놀라운 축복을 내려주시는 자리가 되기를 마지막 한 주간도 기도드릴 것입니다. “잘 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라고 칭찬하실 주님의 음성을 우리 모두가 함께 듣는 5월의 축제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제목 날짜
내일부터는   2003.04.18
통일보다 소중한 것   2003.04.26
꿈이 자라는 책마을   2003.05.04
감사 감사 감사   2003.05.10
5월의 축제   2003.05.17
무엇 때문에 사십니까?   2003.05.24
축제 뒤에   2003.05.31
좋았던 점, 아쉬운 점   2003.06.07
담배, 생명의 적   2003.06.13
한목협   2003.06.21
수도권 교회 탐방   2003.06.30
교육부 여름 행사   2003.07.05
예배 시간 조정   2003.07.12
당회원 수련회   2003.07.19
비전성취를 위한 파송예배   2003.07.26
2005년 가을에...   2003.08.19
미국사역보고(1)   2003.08.30
미국사역보고(2)   2003.09.06
가을에는 . . .   2003.09.13
태풍 매미   2003.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