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May 03, 2002
흔히들 오월은 가정의 달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날, 어버이 날 등이 오월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우리 울산교회로서는 무엇보다도 오월은 축제의 달입니다. 생명 사랑 나눔 축제가 5월 마지막 주일부터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꼭 21일 앞두고 있습니다.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태신자를 여러분의 사랑으로 품으시기 바랍니다. 마치 어미 닭이 달걀을 품고 21일이 되면 병아리가 되어서 나오는 것을 기다리듯이 희망을 가지고 그 날을 준비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달걀을 품은 어미 닭이 자주 알을 품는 둥지를 떠난다면 부화에 필요한 온기를 얻지 못해서 결국 껍질을 깨고 나오는 병아리는 볼 수 없을 것입니다. 지금부터 여러분이 태신자에게 보이는 사랑은 그래서 매우 중요합니다. 우선 그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본격적으로 기도하는 일에 마음을 합하시고 우리의 사랑을 그들이 느낄 수 있는 방법으로 표시하기를 바랍니다. 계속 말씀드렸듯이 전화를 해서 안부를 묻고 만나서 차라도 나누면서 먼저 친구가 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 마음을 열 수 있는 좋은 선물을 준비하는 것도 여러분이 신경을 써야 할 부분입니다.

사람이 그 이웃에게 할 수 있는 가장 귀한 것은 우리가 믿는 좋으신 하나님을 만나도록 돕는 일입니다. 그 일을 성취하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과 방법을 동원합시다. 꼭 이 번 5월 생명 사랑 나눔 축제에 나오시도록 도웁시다. 이번 축제의 말씀을 전해 주실 분은 지금 미국 로스엔젤리스에서 조이팰로우십이란 아름다운 교회를 개척해서 섬기시는 박광철 목사님이십니다. 박 목사님은 서울 신학대학 선교학 교수를 역임하셨고 서울 신길성결교회를 담임하신 바 있습니다. 그 후 미국 동양선교교회의 청빙을 받아 그 교회를 수년간 섬기시다가 새로운 교회를 개척하셨습니다.

명쾌한 목사님의 설교는 생명의 말씀사를 비롯해서 많은 출판사에서 책으로도 나와 있습니다. 특히 교회를 처음 방문하는 구도자들을 위해서 적합한 설교를 할 수 있는 한국교회 목사 몇 명 가운데 한 분이십니다. 목사님의 설교가 여러분이 인도한 태신자들에게 생명을 주시는 하나님의 말씀이 되도록 여러분이 하실 일이 있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목사님에게 말씀을 주시도록 기도하는 일입니다. 그리고 목사님께서 준비하신 말씀을 선포하실 때 담대히 전하도록 기도하는 일입니다. 믿음을 가지고 기도하면 우리 모두가 오월 축제의 영광을 보게 될 것입니다.

제목 날짜
한 해를 되돌아보며   2001.12.29
성탄선물(2)   2001.12.25
성탄선물(2)   2001.12.25
성탄선물(1)   2001.12.25
성탄선물(1)   2001.12.25
성탄음악회   2001.12.14
성탄음악회   2001.12.14
시험방송   2001.12.07
시험방송   2001.12.07
임직 감사예배   2001.12.04
임직 감사예배   2001.12.04
비전헌금   2001.11.23
비전헌금   2001.11.23
신앙인의 감사제목   2001.11.17
신앙인의 감사제목   2001.11.17
추수감사주일을 앞두고   2001.11.10
추수감사주일을 앞두고   2001.11.10
중직자 수련회   2001.11.09
중직자 수련회   2001.11.09
중직자 수련회   2001.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