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Jun 30, 2002
이번 6월 우리 나라는 온통 붉은 색으로 물들었습니다. 월드컵으로 인해서 모두들 들뜬 한 달이었습니다. 개막식을 하면서 우리 모두는 16강을 소원했습니다. 그러나 16강을 넘어서 8강에 진입하고, 마침내 4강에까지 진출했습니다. 그러나 독일의 벽을 넘지 못하여 요꼬하마 결승행은 좌절되었지만 태극전사들은 정말 잘 싸웠습니다. 붉은 티를 입고 나온 길거리 응원도 참여하는 숫자가 엄청 늘어서 마침내 7백만을 헤아렸습니다. 이 난리(?) 통에는 남녀의 구별도, 노소의 차이도 없었습니다.

다음은 축구를 사랑하는 후배 목사님이 몇 차례 보내온 문자 메시지입니다. “오늘밤에 골을 넣고 기도하는 모습, 승리하고 감사하는 선수들을 보고 싶습니다. 오^ 필승 코리아!”(6월 18일 오후2시). “내일 오후에 영표, 종국, 천수, 두리, 태욱 등 믿음의 아들들의 선전과 감사기도 모습을 보고 싶습니다”(6월 21일 오후3시). “오늘 한번 더 이기길 바라는 것은 욕심일까요? 오^ 필승 코리아! 파이팅!!”(6월 25일 오후1시). 그래서 나도 한 두 차례 답을 했습니다. “즐거운 주말입니다. 4강을 위해 기도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습니다. 내일 기대합니다.”(21일 오후3시). “하나님 감사드립니다. 봐주시기로 결심하신거죠? 너무 눈치채게 하신 것 같아요”(22일 오후6시).

4강 진출한 다음 내가 보낸 메시지를 받고 전화를 걸어왔습니다. 4강 진출 이후 내가 제일 먼저 축하메시지를 보냈다고 하면서 피자를 사주고 싶다고 말을 하길래 왜 그렇게 축구에 매달리는지 넌지시 꼬집었더니 “목사님, 우리 국민들이 달리 기뻐할 데가 없지 않습니까?" 그래서 백성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기길 기도했다는 설명이었습니다. 들어보니 그것도 말이 되었습니다. 정치도 경제도 사회도 뭐 좀 신나는 것이 없으니 축구라도 국민들의 신명을 풀어주었으면 한다는 설명은 납득이 갔습니다. 정말 신명이 있는 백성인데 그 동안 너무 기뻐할 만한 일들이 없었나 봅니다.

이제 오늘 저녁 일본 요코하마에서 월드컵 결승 경기와 제17차 월드컵 폐막식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한 동안 히딩크 코치의 이야기가 계속될 것입니다. “철저한 실력, 기능 우선 . . . 히딩크 원칙을 배워라” 어느 신문의 표제입니다. 사실 그로부터 배워야 할 것이 많을 것입니다. 특히 기능적인 코칭 스탭을 구성하고 능력위주로 선수를 뽑은 그의 원칙은 배워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언제나 후반전에 가서는 주저앉던 우리 선수들의 체력을 향상시켜 멀티 포지션을 감당하도록 한 그의 훈련 방식은 어느 분야에서건 배워야 할 것들입니다.


제목 날짜
쓰러진 나무들   2002.09.13
2학기 개강   2002.09.08
관점의 변화   2002.08.17
풍성한 여름   2002.08.03
월드컵   2002.06.30
알파 코스   2002.06.15
당신은 어디까지 이르렀습니까?   2002.06.08
생명 사랑 나눔 축제   2002.05.25
박광철 목사님   2002.05.17
복음으로 만나라   2002.05.10
축제의 달   2002.05.03
백합부를 개설하면서   2002.04.19
삼삼한 운동   2002.04.06
부활축하예배   2002.03.31
기초자료 조사 발표회   2002.03.22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2002.03.17
세이레 기도주간   2002.03.08
태신자 작정주일   2002.03.06
학원복음화   2002.02.23
현대의 복음화   2002.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