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Sep 13, 2002
더위, 태풍, 분규뿐만 아니라 삶의 크고 작은 어려움이 넘실대는 세상을 우리는 살고 있습니다.
그 세상 한켠에 아직도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아름다운 세상이 또한 남아 있는 것도 은혜입니다.
하지만 제가 맛본 은혜를 나누는 것조차도 부담스러운 것은 딱한 우리의 삶의 현장, 그 아픔 때문
인가 봅니다. 몇주째 예정대로 캐나다에 머물고 있습니다. 캐나다는 풍성한 자연보고의 나라 같습
니다. 만년설을 간직한 우람한 산들과 그 산의 아름다운 자태를 담고 있는 호수가 많은 나라입니
다. 그래서 사람들은 캐나다 국민 한 사람 당 호수 하나씩 배당해도 된다고 과장을 하는 것 같습
니다.

어디를 가나 울창한 숲길을 따라난 산책로, 등산로 등이 있어서 운동하기가 좋습니다. 산길을
따라 걷다보면 싱싱하게 살아서 꿋꿋이 서 있는 울창한 나무만큼이나 많이 볼 수 있는 것이 곳곳
에 흩어져 있는 쓰러져 죽어 있는 나무들입니다. 그런데 아무도 그 나무들을 치우거나 옮겨가지
않고 쓰러진 그대로 버려 두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길을 가로막는 나무들만 길 폭만큼
잘라내어 옆에 치워두지만 그대로 두는 것을 원칙으로 삼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큰 나무가 쓰러져
죽어 썩으면 새로운 나무가 그 자양분을 받아서 커가고 자연스런 순환이 이루어지도록 방해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보입니다.

물론 곳곳에 산재한 쓰러진 나무 가운데는 천수를 다해서 넘어진 경우도 있지만 또 다른 경우
는 아주 우람하게 자라다가 한창인 나이에 쓰러진 경우도 많다하기에 왜 그런지 이유를 물었더니
그 답변이 나로 하여금 생각하게 만들었습니다. 대체로 토양이 너무 기름져서 나무들이 자라면서
뿌리를 깊게 내리지 않았기 때문에 큰바람이 불면 곧잘 쓰러진다는 것입니다. 만약 영양분이나 수
분을 섭취하기가 쉽지 않았다면 뿌리를 깊이 내리면서 살았을 터인데 그럴 필요를 느끼지 못하고
얕은 곳에 넓게 우산처럼 뿌리를 펼쳐 살다가 큰 바람불면 쓰러진다는 설명입니다.

여기 빅토리아는 교민들이 백 열 가정 정도밖에 되지 않는 곳입니다만 유학이다 교환학생이다
어학 연수다 해서 한국에서 온 청년들이 많은 곳입니다. 적어도 천명은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
습니다. 그런데 그 가운데 적잖은 젊은이들이 부모의 부요함 때문에 쉽게 유혹에 넘어지고 있는
모습을 보고 듣습니다. 차라리 어렵게 와서 지내는 경우보다 풍족한 경우에 유혹에 더 잘 쓰러지
는가 봅니다. 어찌 여기 빅토리아뿐이겠습니까? 부모들의 부가 자녀들의 덫이 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합니다. 동시에 척박한 비탈, 때로는 바위틈에 뿌리를 내리고 선 나무들이 꿋꿋이 자
라는 조국 강산과 우리의 젊은이들을 그리워합니다.

담임 정근두 목사
제목 날짜
쓰러진 나무들   2002.09.13
2학기 개강   2002.09.08
관점의 변화   2002.08.17
풍성한 여름   2002.08.03
월드컵   2002.06.30
알파 코스   2002.06.15
당신은 어디까지 이르렀습니까?   2002.06.08
생명 사랑 나눔 축제   2002.05.25
박광철 목사님   2002.05.17
복음으로 만나라   2002.05.10
축제의 달   2002.05.03
백합부를 개설하면서   2002.04.19
삼삼한 운동   2002.04.06
부활축하예배   2002.03.31
기초자료 조사 발표회   2002.03.22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2002.03.17
세이레 기도주간   2002.03.08
태신자 작정주일   2002.03.06
학원복음화   2002.02.23
현대의 복음화   2002.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