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Jan 18, 2019

배려와 나눔

 

옛날 아이들에게 설이 좋았던 것은 때때옷을 입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명절이라고 특별한 다른 선물을 기대하던 시절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정말 달리는 얻어 입을 수 없는 새 옷을 명절이라고 얻어 입었다면 그나마 잘 사는 집, 복 받은 아이였을 것입니다. 오죽하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가 서로 주고받는 인사였을까요? 설날이 다가오고 있긴 하지만 사실 여기서 설날 이야기를 나누려고 하지는 않습니다. 우리가 새해 들면서 선물로 받은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습니다.

 

아주 작은 손질이 남아있고 그 일을 위해서 누군가가 계속 섬겨야 하겠지만, 공간창출위원들이 지난 목요일 사택에서 모여서 저녁식사를 함으로서 공간창출 실행팀의 공식적인 활동을 마감한 셈입니다. 다섯 달 동안 105번이 넘는 회의와 연인원 수천 명이 동원되어서 약 17억 가까운 공사를 완료한 셈입니다. 그 결과 이전보다 훨씬 쾌적한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지난 주일 울산베트남교회 설립감사예배에 참석하기 위해서 오신 방동섭 장로님 부부는 리모델링에 대해서 들으면서 상상했던 것보다 너무 놀랍게 잘 되었다고 소감을 말씀하셨습니다. 모두 기도해 주시고 기다려주신 분들의 인내와 격려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우리 교회 출석성도들의 규모로 볼 때 공간은 아직도 모자랍니다. 부족한 공간을 잘 사용하는 방법은 배려와 나눔의 실천이라고 생각합니다. 23년 전에 부임해서 부탁했던 것도 그런 방향이었습니다. 예컨대 대개의 교회에서는 <당회실>을 좋은 자리에 배치하고, 좀 더 안타까운 교회는 응접세트를 갖추고 탁자 위에는 당회원 이름을 새긴 명패를 마련해서 얹어 놓기도 합니다. 다행히 우리 울산교회는 그 때도 <당회실><회의실>로 바꾸고 장로님들이 모이면 당회를 하는 것이고 교역자들이 모이면 교역자 회의실로, 봉사부서가 모여도 <회의실>로 사용하는 일에 동의해 주셨습니다.

 

어떤 부서(분들)가 좋은 공간을, 그것도 매주 차지하면, 그 부서(분들)에게는 더 없이 편리할 수 없지만, 다른 각도에서 보면 교회의 본질을 훼손하는 일입니다. 교회란 자신보다 다른 사람을 먼저 배려하고 나누는 모임이기 때문입니다. 부서별 모임이 필요하다면 주중에 사무실을 통해 언제나 사용하면 되고 아니면 한 달에 한 번만 그 장소에서 모이고 다른 주일에는 다른 분이나 부서가 사용하는 배려와 나눔을 기대합니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이 세상에서는 임금과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이 그를 둘러선 종들에게 명령을 내린다. 또 종들은 자유가 없이 그들이 시키는 대로 해야 한다. 그러나 너희 가운데서는 남을 가장 잘 섬기는 사람이 너희의 지도자가 될 것이다. 이 세상에서는 주인이 자리에 앉아서 종들에게 섬김을 받는다. 그러나 여기서는 그렇지 않다. 내가 너희의 종으로 왔기 때문이다’”(22:25~27) 모든 부서(분들)는 자기 부서를 먼저 생각하기에 전체적인 필요를 먼저 생각해 주시길 꼭 부탁합니다.

제목 날짜
기초자료 조사 발표회   2002.03.22
너는 하나님을 바라라   2002.03.17
세이레 기도주간   2002.03.08
태신자 작정주일   2002.03.06
학원복음화   2002.02.23
현대의 복음화   2002.02.18
울산기독교협의회   2002.02.08
누구를 태신자로?   2002.02.08
중간보고   2002.02.08
제3회 선교의 밤을 맞으며   2002.02.08
울산복음화를 위한 첫 걸음   2002.02.08
"열방을 유업으로, 소유가 땅 끝까지"   2002.01.04
한 해를 되돌아보며   2001.12.29
성탄선물(2)   2001.12.25
성탄선물(1)   2001.12.25
성탄음악회   2001.12.14
시험방송   2001.12.07
임직 감사예배   2001.12.04
비전헌금   2001.11.23
신앙인의 감사제목   2001.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