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칼럼

  • Sep 03, 2016

특별한 점심, 아침 이야기

 

지난 금요일(26) 점심 때 연사흘 팝펙토리라는 음식점에 다녀왔습니다. 수요일은 유학을 떠나는 임모세 강도사님의 식구들과 함께, 목요일 점심은 복지재단 밝은미래의 새로운 사무처장과 기관장들과 함께했고, 그날은 그 성도님의 초대입니다. 관련한 담당공동체 목사님 문자입니다. “목사님, 이번 주 금요일(26) 12시 팝펙토리로 했습니다. 괜찮으세요?^^ 사모님과 함께 오십시오. 성도님이 등록한 지 1년이 되어 감사하여 목사님을 중심으로 식사자리를 마련했습니다. 김차순, 한영숙 전도사님, 성도님을 교회로 인도하신 김숙녀 권사님, 구역장님과 저희 부부도 함께 초대했습니다.^^”

 

목사님안녕하십니까!^^ 금요일 점심 약속 드린 울산교회 1년 차입니다. 바쁘신 중 시간 내주셔서 황송할 따름입니다. 목사님 말씀으로 믿음이 자라는 식구인데 식사 한 번 같이 하지 않는다는 것이 도리가 아닐 것 같아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염치없음을 귀여웁게 봐 주십시요! 전화번호도 모르고 제 톡에 목사님께서 올라왔기에 문자드립니다. 금요일 뵙겠습니다!” 자주 접하지 못한 예쁜 마음이 담겨있는 글입니다. 그래서 네 감사합니다.^^ 금요일에 만날께요라고 답하고 그날 다녀왔습니다. 초대한 성도님 부부를 함께 만났고 1시간 반의 좋은 교제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조찬으로 세 차례나 만남을 가졌습니다. 첫 번째는 역시 같은 26일 날 아침 7시였습니다. 평소에 건강하시던 친구 목사님이 얼마 전 갑자기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으시고 수술하신 후에 치료 중에 계셨는데 찾아뵙질 못해서 어렵게 시간을 내어 가 뵙겠다고 했더니 두 번 항암치료를 받으시고 이제 많이 좋아지셨다며 밥 한 끼 먹자고 하시는 바람에 생긴 번개팅이었습니다. 건강이 좋지 못한 분들 때문에 아침식사는 전복죽을 기본으로 요즈음 인기가 높은 가지나물 등이 등장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2일 아침 8시에는 60주년 기념주석간행위원회를 가졌습니다. 한 분은 수도권에서, 한 분은 천안에서 한 분은 창원에서 한 분은 충무에서 오셨습니다. 경주에서, 울산에서 각각 주무시고 온 분들, 카풀해서 함께 아침에 달려오신 분들이었고 동서양을 바쁘게 다니는 분들이니 양식으로 식탁이었습니다. 3일 아침 7시 반, 이번에는 척과 송 장로님 산울농장에 초대를 받았습니다. 1년 전 캐나다 김필립 선교사님 내외의 신세를 톡톡히 졌던, 송 장로님 내외분과 박주헌 집사님 부부의 찬조로 추석 명절 상을 떠올리는 음식으로 말입니다. <목사님 갑작스레 마련한 이벤트임에도 함께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새로운 초점으로 산울정경과 믿음의 식구들 담아주어서 감사합니다. 집사람이 간혹 엉뚱하게 스케줄을 잡아 당황스럽지만 그래도 한바탕 웃음이 있어 좋습니다. 이른 아침 산울 방문 감사합니다.> 좋은 시간을 주신 하늘 아버지께 감사하는 날들입니다

제목 날짜
내일부터는   2003.04.18
내일부터는   2003.04.18
통일보다 소중한 것   2003.04.26
통일보다 소중한 것   2003.04.26
꿈이 자라는 책마을   2003.05.04
꿈이 자라는 책마을   2003.05.04
감사 감사 감사   2003.05.10
감사 감사 감사   2003.05.10
5월의 축제   2003.05.17
5월의 축제   2003.05.17
무엇 때문에 사십니까?   2003.05.24
무엇 때문에 사십니까?   2003.05.24
축제 뒤에   2003.05.31
축제 뒤에   2003.05.31
좋았던 점, 아쉬운 점   2003.06.07
좋았던 점, 아쉬운 점   2003.06.07
담배, 생명의 적   2003.06.13
담배, 생명의 적   2003.06.13
한목협   2003.06.21
한목협   2003.06.21